[제37회 재미한국학교협의회 학술대회 및 정기총회]

<<세계 시민을 육성하는 한국어 교육>>

재미한국학교협의회가 주최하는 제 37 회 학술대회 및 정기총회가 영화 장면을 기억하게 하는 도시인 시애틀 DoubleTree by Hilton Seattle Airport에서 7월 18일(목)- 20(토)까지 개최되었다.

“세계 시민을 육성하는 한국어 교육”이라는 큰 주제 아래 여러지역의 한국어 관련 기관들과도 연계하여 분야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어 교사로서의 전문적인 지식을 향상, 발전할 수 있도록 도움되는 학술대회라 볼 수 있다.

일선에서 한국어와 한글교육을 책임지고 있는 모든 선생님들, 오정선미 총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정부도 우리 아이들의 우리말 교육을 비롯한 역사, 문화 교육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로 시작되었다.

이형종 주 시애틀 총영사를 비롯 신문규 주미대사관 교육관과 각 지역의 교육원장,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소강춘 국립국어원 원장, 주명현 교육부 기획조정실장, 김영곤 국립국제교육원장, 이재업 독도재단 이사장, 천진환 김구재단 부이사장, 최보영 재외동포교육담당관, 한범덕 청주시장, 임영담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 이사장, ACTEL(American Council on the Teaching for Foreign Languages) President-elect Bridget Yaden등 많은 국내외 내빈들이 참석을 하였다. 올해는 서북미 한국학교협의회 조영숙 회장 및 교사님들과 이현숙 준비위원장께서 수고를 해 주셨다.

기조강사인 폴 김은 교사가 학생들 각자의 특성을 잘 파악하고 이해하여 티칭이 아니라 코칭을 을 하여 학생 스스로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했다.

또한 나의 꿈 말하기 대회, 백범일지 독후감 쓰기 대회 와 백범일지 교육안 공모대회, 한국어 수업활동 포스터 경시대회, 청소년 정체성 함양 포럼, 한국 문화 체험관이 진행 되었다. 한국 문화 체험관에서는 우리의 문화를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시애틀 지역의 외국인들에게 우리 문화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학생들을 위한 한국 역사 문화 리더십 캠프와 미국 한국어 교육자 심포지엄, 청소년 정체성 함양 포럼등도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600 여명의 교사들이 모여 성황을 이루었는데, 매우 알차고 의미있는 행사였다고 평가 받고 있다.
dcknews.com